눈 쌓인 산길을 걷다

옛 대관령휴게소~능경봉 트레킹


 

능선에서 느끼는 체감온도는 영하 10도를 밑돈다는 기상청의 날씨 예보보다 더 낮았다. 들이쉬는 숨이 얼어붙는 느낌이다. 눈을 헤치고 길을 내며 올라 정상에 섰다. 흐르는 땀을 닦으며 바라본 곳에 강릉 시내와 동해가 있었다.


 

능경봉 정상에서 한눈에 들어오는 강릉시내와 동해

능경봉 정상에 서면 강릉시내와 동해가 한눈에 들어온다.

 

 

  <한국관광공사 기사 바로 가기>

 

  ☞  눈 쌓인 산길을 걷다 - 옛 대관령휴게소~능경봉 트레킹

 

 

2013.12.26

(사)에이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