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노인복지 수준 ‘낙제점’

세계 91개국 중 67위, 소득 분야에선 90위

 

 

한국의 노인복지 수준이 세계 91개국 가운데 67위로 거의 ‘낙제’ 수준이며, 특히 노인복지 소득 분야는 꼴찌에서 두 번째로 최하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내용은 ‘노인의 날’을 하루 앞둔 1일 유엔인구기금(UNFPA) 등 유엔 산하 단체들과 국제 노인인권단체인 ‘헬프에이지 인터내셔널’이 91개국의 노인복지 수준을 수치화해 발표한 ‘글로벌 에이지 워치 지수 2013’ 보고서에서 드러났다.

 

각국의 노인복지 수준을 소득, 건강, 고용, 사회적 자립 4가지 항목으로 나눠 평가한 결과, 한국의 총점은 100점 만점에 39.9점으로 91개국 가운데 67위를 기록했다.

 

이는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터키(70위)를 제외하고 가장 낮았고, 10위 일본과 35위 중국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건강분야는 8위, 고용은 19위, 사회적 자립도는 35위를 기록했다. 특히 소득 분야는 아프가니스탄보다 한 단계 높은 90위였다.

 

보고서는 “한국의 뛰어난 경제성장 수준을 고려할 때 노인복지지수가 최하위권인 점은 놀랍다”면서, “이는 국민연금이 비교적 늦게 도입되는 등의 이유로 노인층 빈곤율이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 노인복지 소득 수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국 노인복지 소득 최하위, 기초노령연금 도입이 시급하다.”, “한국 노인복지 소득 최하위, 우리나라가 아프리카보다도 순위가 낮다니!”, “한국 노인복지 소득 최하위, 정말 심각한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3.10.04

(사)에이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