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토·일요일, 서울 도심 곳곳 ‘농부의 시장’ 열려

 

 

서울시는 오는 20일부터 11월 10일까지 ‘2013 서울시 농부의 시장(Seoul Farmers Market)’을 개장한다고 19일 밝혔다.

 

농부의 시장은 도심 공공장소에 장터를 열어 시도 추천 농·수 특산물과 서울 근교 도시농부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직거래로 판매해 도농 상생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20일 ‘북서울 꿈의 숲’을 시작으로 연이어 열리는 농부의 시장은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장한다.

 

지난해 1곳에서 운영하던 농부의 시장을 올해 12곳으로 확대·운영해 지난 12일 여의도를 시작으로 한강공원 농부의 시장은 이미 개장·운영 중이다.

 

도심 공원 농부의 시장에서는 지자체에서 추천한 생산농민과 단체의 직거래장터, 도시농부의 판매 장터, 초청 생산자 부스, 바른 먹거리 캠페인, 농부스타일 사회적 경제 부스, 각종 문화행사 등 다양한 행사를 즐길 수 있다.

 

지방 생산농가의 직거래장터를 이용하면 59개 시군 우수 농·수 특산품 340여 품목을 시중가보다 10~30% 저렴하게 살 수 있다. 특히 해당 상품들은 시군에서 엄선해 올라온 우수상품들로, 품질이 보장돼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전통시장’에서는 모둠전 등 푸짐한 먹거리도 맛볼 수 있다. 또한, 온라인 신청과 추천을 통해 뽑힌 농부의 ‘특별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을뿐더러, ‘농부스타일’에 참여하는 사회적 기업·마을기업·공정무역·청년기업·소셜 벤처 등을 통해 농부의 나누는 마음도 함께 배우는 기회도 제공된다.

 

서울시는 “농부의 시장을 통해 지방 농부들에게는 정기적인 판매 기회를, 도시 소비자들에게는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싸게 구매할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2013.04.22

(사)에이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