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하얀 민들레,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주목??

 

 

충주에 정착한 한 여성 귀농인이 귀농 성공신화를 만들며 귀농자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이러한 성공신화의 주인공은 충주시 주덕읍에서 우리나라 토종식물인 하얀 민들레를 재배하고 있는 윤시현(40) 씨로, 명지대학원 심리학 석사 과정을 이수한 윤 씨는 공직 생활과 입시학원을 운영하다가 지난 2009년 귀농을 결심하고 고향인 주덕으로 이주했다.

 

하얀 민들레의 매력에 푹 빠진 윤 씨는 이듬해 신양리에 12㏊의 농지를 임차해 하얀 민들레 재배를 시작했으나, 노지환경에 적응력이 약한 하얀 민들레는 고사율이 높았다.

 

이에 윤 씨는 충주시 농업기술센터를 찾아 전문지도사로부터 하얀 민들레 재배에 관한 전반적인 기술 지도를 받아 품질 향상과 수량 증수를 꾀했으나 노지에서의 재배여건은 여전히 취약했다.

 

농업기술센터는 하얀 민들레가 새로운 농촌의 소득 작목으로 연구 개발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 지난해 윤 씨에게 7,200만 원을 지원하여 하얀 민들레 전용 재배시설인 비닐하우스 0.5㏊를 설치하는 한편 발아시험과 품질향상, 수량 증수 시험을 공동으로 수행하는 등 연구와 지도에 정성을 쏟았다.

 

그 결과 20%에 불과한 발아율은 90%까지 높아졌으며, 노지재배에서 문제가 됐던 생육 불량 및 병해충 발생도 억제할 수 있었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하얀 민들레가 기능성 참살이 농산물로 경쟁력이 있는 만큼 농가에 보급해 생산기반을 확충하고 먹을거리도 발굴해 6차 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3.04.17

(사)에이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