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10명 중 8명…정년 60세 연장 찬성

 

 

정년 60세 연장에 대해 20·30세대 젊은 층들이 신규 일자리 감소를 우려해 꺼릴 것이라는 일반적 예상과는 달리 10명 중 8명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지난 7∼10일 20·30대 성인 남녀 1천737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1천348명(77.6%)이 근로자 정년 60세 연장법에 긍정적으로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정년연장법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고령화 시대에 필요한 대책이라서’가 63.5%로 가장 많았고,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어서’ 36.3%, ‘고령근로자의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어서’ 33.9%, ‘숙련 인력 부족에 대비할 수 있어서’ 24.9%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년연장법에 부정적이라고 답한 389명은 그 이유(복수응답)로 ‘신입 채용이 줄 것 같아서(60.2%)’, ‘어차피 정년까지 일을 못할 것 같아서(33.4%)’, ‘인력운용이 경직될 것 같아서(30.6%)’, ‘실효성이 부족해서(28.8%)’ 등을 꼽았다.

 

설문에 응한 20·30세대의 50.2%만이 자신이 정년연장법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으며, 68.6%는 청년구직자 일자리 문제가 고령근로자 문제보다 시급하다고 대답했다.

 

아울러 이들 20·30세대는 정년연장법이 성공적으로 시행되려면 ‘기업의 적극적인 반영과 시행(28.5%)’, ‘임금피크제 등 임금 조정 노사 합의(20.2%)’, ‘신규채용 활성화 위한 대책 마련(17.4%)’ 등이 선행돼야 한다고 내다봤다.

 

2013.05.14

(사)에이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