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 소기업·소상공인 10곳 중 5곳 ‘구인난’

 

 

서울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 10곳 중 5곳가량이 구인난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지난 5월 서울연구원에 의뢰해 서울 지역 소기업·소상공인 사업체 1천 곳을 대상으로 벌인 2분기 소기업 체감경기동향(BSI) 부가조사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11일 밝혔다.

조사결과 구인난을 겪는 소기업과 소상공인 사업체의 비율은 각각 47.3%, 38.5%였다.

이들이 구인난을 겪는 이유로는 작은 사업체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인 인식과 중견·중기업에 비해 낮은 임금수준 등이 꼽혔다.

항목별로 보면 ‘근무기피’가 28.2%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그다음으로 ‘임금 조건’ 25.0%, ‘업종기피’ 10.9% 순이었다.

업종에 따라 인력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요인도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은 구인난 원인 1순위로 ‘근무기피’를 꼽았다. 숙박·음식점업은 ‘임금 조건’을 1순위로 꼽았다.

구인난을 극복하기 위해 가족 또는 지인의 도움을 받는다는 비율이 28.4%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구인광고(24.6%), 유경험자 우대(18.4%), 처우개선(17.8%) 순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구인난 극복 대책을 보면 출산 등 정보서비스업은 32.7%가 ‘임금 인상을 통한 처우개선’을 꼽았다.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은 35.1%가 구인광고를, 숙박·음식점은 41.9%가 가족 또는 지인의 도움을 청하겠다고 답했다.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사람을 채용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부분으로는 ‘관련 업종에서의 실무경험’이 38.0%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인성·적성(33.8%), 장기근무 가능 여부(14.8%) 순이었으며, 관련 분야 자격증은 1.2%에 그쳤다.

 

 

2013.07.11

(사)에이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