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르신 적합 직종 76개 선정 발표

 


서울시는 ‘고령자 고용 확산을 위한 서울시 어르신 적합 직종 연구’를 서울시 복지재단에 의뢰해 보도파수꾼·에너지 지킴이·요양코디네이터 등 총 13개 유형 76개 일자리를 어르신 적합 직종으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진행된 이 연구는 문헌 검토, 데이터 분석, 외국사례 검토 등을 거쳐 고령자 직종에 관한 자료를 구성하고 서울시의 어르신 정책 모니터링단 소속 어르신 20명과 현장 전문가 20명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연구는 서울시의 55세 이상 고령자 취업 현황 중 단순노무직과 도우미직의 취업률은 매년 낮아지지만, 전문직과 교육직 등의 취업률은 높아지고 있는 사회 현실을 반영하고 고령인력 활용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됐다.

 

각종 자료 등을 통해 총 191개 고령자 직종 목록을 취합한 뒤 수행 적합성, 진입 가능성, 공급 안전성을 충족하는 직종 76개를 최종 선정했으며, 현재 어르신 취업이 일반화된 시설관리경비직, 배달직, 환경미화직 등의 직종 외에도 다문화 가정 방문교사, 고령자 상담가, 도슨트, 향토 보안관, 설문 조사원 등 새롭게 부상하는 직종들이 대거 포함됐다.

또 경로당 활성화 코디네이터, 마을 활동가, 요양 코디네이터, 도시농업 전문가, 농촌 서포터스 등 시가 어르신 일자리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는 직종도 이름을 올렸고, 도시민박 운영자, 층간소음 관리사, 보도 파수꾼, 에너지 지킴이, 준사서, 돌봄 도우미 등 고령자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직종도 선정됐다.


아울러 통행료 징수원, 노인 운동치료 전문가, 개인 여가 컨설턴트, 웰다잉 관리사, 공연 해설사, 복지 주거환경 코디네이터, 지역 내 응급치료사, 반려동물 학대 감시원, 반려동물 장의사 등 일자리는 존재하지만 활성화되지 않은 직종들도 뽑혔다.

 

서울시는 청년 일자리와의 경쟁을 되도록 피하면서도 적정 고용과 수입 안정성이 보장되는 직종이 고령자 적합 직종이라며, 이런 직종과 관련된 고령인력 활용 세부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정된 어르신 적합 직종 안내책자를 8월 초 보급 예정으로 제작 준비 중이며, 제작·보급 형태로는 ▲책자형(1,000부) ▲온라인용(e-book) ▲서울시와 서울인생이모작지원센터 홈페이지 등에 게시할 예정이다.

 

 

2013.06.24

(사)에이지연합